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메인공지사항위배너메인중앙배너1메인중앙배너2메인중앙배너3메인중앙배너4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상품이용후기 상품문의한국풍란협회바람나무풍란을찾는사람들올더게이트paypal

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공지사항

공지사항

공지사항입니다.

게시판 상세
제목 풍란용어
작성자 바람풍란원 (ip:)
  • 작성일 2017-05-03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92
평점 0점




風蘭의 용어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가시 : 잎이 갑룡(甲龍)까지는 가지 않지만 부분적으로 두껍게 부풀어 오른 상태를 말함.
감묵색(紺墨色) : 시커멓게 보이는 녹색.(짙은 녹색)
감복륜(紺覆輪) : 원래는 연두색의 안이 비쳐 보이는 것이지만, 잎의 중앙이 연두색일 경우 이 부분을 맹황색이라 하고 주위의 진한 녹색이 복륜처럼 보이므로 녹색복륜을 칭하는 용어.
감색(紺色) : 짙은 녹색.
감성(紺性) : 진한 녹색을 가르키는 용어. 녹색이 짙으면 "감성이 좋다"라 표현함.
갑룡(甲龍) : 잎에 울퉁불퉁한 골이 들어 올라온 부분의 엽육이 두터워진 잎 변이.
검엽(劍葉) : 잎이 直刀의 모양을 한 것.
견조선(堅條線) : 凹상으로 움푹 들어간 가는 선.
견지(絹地) : 잎의 표면이 매끈하고 결이 고운 것.
견지합(絹地合) : 잎 표면이 매끄럽고 결이 고운 잎 바탕.
겸엽(鎌葉) : 낫 모양의 잎.
곤뻬 : 잎질이 변화한 돌기로 잎질이 변한 것이 본래의 녹색잎 안에 혼재해 있는 경우에 사용됨.
관엽(管葉) : 잎의 중앙부가 좌우에서 잎 가장자리를 맞춰 관처럼 된 잎.
광엽(廣葉) : 잎 폭이 넓은 것
광엽(狂葉) : 잎이 좌우 대칭을 이루지 못하고 구부러져서 자라는 잎.
극황색(極黃色) : 짙은 황색.
근관(根冠) : 뿌리의 생장점을 보호하는 뿌리 끝 맑은 부분.(뿌리골무)
() : 저고리의 옷깃과 같이 겹치듯 잎과 잎이 겹쳐진 부분.(에리)
금조(襟組) : 잎과 잎이 규칙적으로 겹쳐진 상태.(에리 합침)
기부(基部) : 잎이나 꽃의 아래쪽 부분.
기종(奇種) : 잎 또는 꽃 모양이 정상적이지 않는 것들의 지칭.
기화(奇花) : 정상과 다른 꽃 모양.
꼬투리 : 풍란의 열매, 이 속에 씨가 들어 있음.
노대(老大) : 한 포기 잎 전체가 노랗거나 갈색으로 변하여 시들기 일보 직전의 잎.
노수엽(露受葉) : 잎 끝이 움푹 들어가 위로 들려 올라가 마치 이슬을 받는 듯한 형상의 잎.
농니축(濃泥軸) : 진한 갈색(진한 진흙색)
() : 녹색 위에 안토시안 색소가 나와 적갈색이 된 것.(진흙)
니근(泥根) : 뿌리의 생장점이 갈색 또는 적갈색인 것.
니축(泥軸) : 축이 갈색 또는 적갈색인 것.
담황색(淡黃色),담청색(淡靑色) : 엷은 黃,靑色.
대절반(大切斑) : ()의 단절이 크게 들어간 무늬.
대주(大株) : 큰 그루.
도장(徒長) : 쓸대 없이 길고 연약하게 웃자람.
도화(桃花) : 복숭아 꽃색인 연분홍색 꽃.
두엽(豆葉) : 잎살이 두껍고 잎폭은 보통이나, 잎의 길이가 극단적으로 짧아진 것. 동일한 형태로 잎의 크기가 클 때는 대형 두엽 이라 표현하기도 한다.
라사지(羅沙地) : 잎의 표면이 작은 요철로 거칠어 광택이 없는 것
()( 地) : 잎의 표면이 줄(야스리)의 눈과 같이 가로로 잘게 들어 간 것.
루비근 : 생장점의 색이 선명한 적색이나 적자색인 뿌리
만곡엽( 曲葉) : 원을 그리듯 크게 구부러진 잎.
맹황색(萌黃色) : 새싹이 나올 때의 색과 같은 녹황색의 색깔.
모자(帽子) : 녹색 잎 끝에 백 또는 황색의 긴 조()가 안쪽으로 든 것.
모주(母株), 모본(母本) : 실생종의 어미 그루.
목엽형(木葉型) : 잎의 중앙이 넓어 위에서 보면 나뭇잎을 닮은 형태.
무지엽(無地葉) : 무늬가 없는 녹색의 잎.(靑葉)
() : 잎에 나타난 검은 선, 특히 잎의 뒷면에 잘 나타난다.
묵류(墨流) : 목수들의 먹통으로 줄을 친 듯한 검은 선.
박육(薄肉) : 얇은 잎.
반절(斑切) : 무늬와 녹색의 경계의 대비가 뚜렸한 것.
반절호(半折縞), 원평호(源平縞) : 배골을 중심으로 한쪽에는 녹색, 또 한쪽에는 무늬(,,)로 되어있는 굵은 縞.
반호(斑縞) : 잎 전체에 가늘고 짧은 섬세한 선이 모여 호()처럼 연결되어 있는 무늬.
발호(拔縞) : 잎 기부 쪽에서 나온 호()가 잎끝 쪽으로 빠져나간 호().봉호라 하기도 함.
배골(背骨) : 잎 뒷면의 중앙에 튀어나온 주맥(主脈) 부분.
() : 무늬가 들어간 상태를 칭하는 용어.
() : 보통.
병락(柄落) : 엽예품에 무늬가 없어진 것.
병물(柄物) : 엽예품(葉藝品).
병선( 線) : 먹줄.
병엽(竝葉) : 가장 흔히 나타나는 모양이나 크기의 잎.
병촌(幷寸) : 원종(原種)의 크기.
병호( 縞) : 먹줄을 튕겨 놓은 듯이 들어 있는 縞.
복륜(覆輪) : 잎 양쪽 가장자리에 테두리를 두른 무늬.
본예(本藝) : 그 개체가 갖는 본질적인 특징.
봉심(捧心) : 난 꽃의 비두(鼻頭)를 감싸고 있는 꽃잎.
봉호(棒縞) : 축에서 잎 끝까지 뚫고 나간 縞.
() : 잎의 붙음매(이탈층). 여러 가지가 있고 품종 감별의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.
부판(副瓣) : 양옆에 붙어 있는 꽃잎.
붕반(繃斑) : 진한 얼룩, 산반과 동의어.
붕할(棚割) : 진종(珍種)을 나눈다는 의미.
비두(鼻頭) : 화분괴가 붙어 있는 곳.
사복륜(絲覆輪) : 복륜의 폭에 대하여 사용하는 용어폭이 좁은 복륜.
사자엽(獅子葉) : 사자의 갈기처럼 잎이 꼬이거나 비틀어진 잎. 狂葉이라고도 함.
산반(散斑) : 무늬 바탕에 녹색이 잘게 섞이거나 녹색 바탕에 무늬가 잘게 흩어져 들어간 것.
산반호(散斑縞) : 산반과 줄무늬가 섞여서 나타난 것.
산형(山型) : 붙음매가 산의 모습()을 한 것.
살변화(薩弁花) : 실 꽃잎.
삼광호(三光縞) : ,황색의 조()에서 내려가는 가는 선과 기부에서 올라오는 여러개의 縞가 합쳐지지 않고 끊어져 중간에 녹색이 남는 무늬.
삼접소(三蝶笑) : () 3개인 奇花.
상병(上柄) : 무늬가 좋은 것.
상병품(上柄品) : 무늬가 상품(上品)인 것.
상예(上藝) : 품종이 가지고 있는 특성이 잘 나타난 것. 즉 변이의 본질이 잘 나온 것.
생장점(生長點) : 줄기, 뿌리 끝 부분에 있는 분열조직. 뿌리의 경우 근관으로 보호됨.
서반(曙斑) : 천엽이 백색이나 황색의 유령으로 나와 후에 녹이 차 어두워지는 무늬.
선단부(先端部) : 잎이나 꽃의 끝 부분.
() : 꽃술().
() : 잎과 잎 사이 간격을 나타내는 용어. 간격이 넓으면 성이 헐겁다 라고 함.
소두반(小豆斑) : 선청성이 아닌 강한 빛에 의해 아랫잎 전체에 안토시안 색소가 나와 잎이 붉게 물드는 상태.
송엽(松葉) : 황색과 백색의 무늬 안에 작은 녹색의 선이 든 藝.
수소(受 )피기 : 손으로 받히듯(숟가락 같이) 오목하게 위로 들려 올라 피는 꽃.
수엽(垂葉) : 옆에서 보아 축의 아래로 잎끝이 드리워진 잎.
수엽(受葉) : 잎끝이 숟가락처럼 오목하게 위를 향한 잎.
승반(乘斑) : 호반(虎斑)이 잎 앞면에 칠해 놓은 것 같으며, 잎 뒷면에서 보면 잎 가장자리에 테를 둘러 놓듯이 마치 황복륜처럼 보이나 잎 뒤까지는 빠지지 않는 무늬.
신아(新芽) : 새로 나온 싹. 새 촉이라고도 함.
실생종(實生種) : 인위적으로 수정을 통해 얻어진 씨앗을 파종해 얻은 개체.
() : 어린 순.
심복륜(深覆輪) : 복륜의 폭이 넓고 잎의 기부까지 들어간 것. 大覆輪 이라고도 한다.
심주(芯柱) : 꽃의 중심.
심지(芯止) : 천엽이 빠져서 성장이 멈춘 상태.
아변(芽變) : 신아가 모주와 다른 성질의 藝의 개체로 나온 것.
안토시안 : 식물의 경우 생기는 붉은 색소.
() : 무늬가 서서히 사라져 가는 것.
역엽(力葉) : 잎끝의 1/3정도 되는 곳에서 아래로 꺽여 ""자 형태로 된 잎.
연미엽(燕尾葉) : 잎의 끝이 제비의 꼬리와 같이 둘로 갈라져 있는 藝.
염소(艶消) : 잎의 표면에 광택이 없는 것.
엽변(葉變) : 잎 변이.
엽원(葉元) : 잎자루.
엽육(葉肉) : 잎의 두께를 지칭하는 말.
엽조(葉繰) : 잎의 수량. 많으면 "엽조가 좋다"라고 표현한다.
엽중(葉重) : 잎이 겹치는 모양.
엽지(葉持) : 잎이 붙은 상태.
영충검(鈴蟲劍) : 잎의 끝을 잡아 당겨서 삐죽하게 나온 형태로 방울벌레의 산란관과 비슷하여 붙여진 이름.
() : 잎이나 꽃등에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변이.
왜성(矮性) : 작은 성질의 것.
() : 잎의 기부(붙음매) 근처를 나타내는 용어. 잎 기부가 수평에 가깝게 자라면 "(허리)가 낮다"라고 표현한다.
요반(腰斑) : 잎의 기부, 즉 붙음매 주위에 무늬가 강하게 나타난 것.
() : 후발성의 품종에서 무늬가 선명해지는 단계로 희미하게 호() 상태가 되는 것.
울두엽( 斗葉) : 잎의 좌우에서 집어져 중앙으로 말린 藝.
월형(月型) : 잎의 붙음매가 초승달처럼 생긴 것.
유령엽(幽靈葉) : 무늬 잎에서 녹색이 없어져 흰색과 황색으로만 된 것.
유묘(幼苗) : 아주 어린 그루.
육변화(六弁花) : 풍란 꽃잎은 보통 5장이나 거()가 없고 6장의 꽃잎으로 된 奇花.
윤반(輪反) : 활을 구부리듯 잎이 아래로 향해서 휜 상태.
이접반(耳摺斑) : 잎의 가장자리에 간신히 나타나는 무늬.
이형화(異形花) : 보통 꽃과는 다른 모양의 꽃.
일문자형(一文字型) : 잎의 붙음매가 직선(一자형)인 것.
일품(逸品) : 아주 뛰어난 물건.
일품물(一品物) : 산채를 하였거나 또는 기존 품종에서 변화하여 아직 하나밖에 없는 품종.
입엽(立葉) : 축으로부터 잎이 자라는 각도가 45도 이상인 것.
입조선(立條線) : 잎의 표면에 실을 얹은 듯이 잘게 凸상으로 돌출 된 線.
적다색(赤茶色) : 붉으스름한 차()의 색깔.
절입(切 ) : 잎의 반쪽에만 무늬가 들어 간 것.
절입복륜(切 覆輪) : 복륜이 똑같은 폭으로 들지 않고 잎 가장자리에 녹색이 들어간 것.
절호반(切虎斑) : 무늬와 녹색의 경계가 뚜렸한 虎斑.
() : 잎 끝에 손톱과 같이 살짝 테를 두른 무늬.
() : 거칠음.
조복륜(爪覆輪) : 복륜이 잎 뿌리까지 들지 않고 잎 끝에만 확실히 나타나는 것.
조엽(照葉) : 잎 표면에 윤기가 있고 미끈한 광택이 있는 잎.
주두(柱頭) : 꽃의 암술머리 부분. 끈적한 물질이 있다.
주립품(株立品) : 한 포기에서 갈라져 나온 포기.
주판(主瓣) : 위쪽의 꽃잎.(위 꽃잎)
중반(中斑) : 중투와 중통등 잎의 가운데에 무늬가 들어간 것의 총칭.
중통(中通) : 잎의 중앙에 들어간 선. 중투 정도가 넓지 않는(폭이 좁은) 무늬 등에 쓰인다.
중투(中透) : 잎의 중앙이 백색이나 황색 무늬의 호칭법.
중형(中型) : 풍란의 평균적인 크기.
지미병(地味柄) : 기본 무늬 보다 수수한 무늬.
지합(地合) : 잎의 표면.
직도엽(直刀葉) : 잎 폭이 축에서부터 끝까지 그다지 변하지 않고 똑바로 자란 잎.
천소(天 ) : 꽃이 위를 향해서 피는 방법.(하늘피기)
천심(天芯) : 天葉과 같은 뜻으로 쓰임.
천엽(天葉) : 새로 나오는 가장 위의 잎.
천호(天호[하제]) : 무늬가 처음부터 확실히 나타나는 것.
천황지(淺黃地) : 옅은 黃色의 잎.
청근(靑根) : 뿌리의 생장점 부분의 색이 녹색인 것.
청축(靑軸) : 대개의 부귀란의 축에는 붉은 색이 도는데 이러한 색소가 나타나지 않고 녹색인 軸.
: 개체 하나 하나를 뜻함.
() : 그루의 중심선으로 잎의 붙음매 근처의 부분을 가르키는 용어.
취입(就 ) : 잎 끝에서 白,,紺色의 근상(筋狀)이 조금 들어 간 것.
치엽(稚葉) : 신아가 나올 때 나온 잎으로 품종 본래의 잎보다 짧은 아래의 잎.
침엽(針葉) : 잎 폭이 좁은 봉상의 잎으로 잎 끝이 날카롭게 뾰족해진 잎.
케로이드 : 종양.
탑신(塔身) : 붙음매를 포함하는 축과 잎의 경계 부분.
통엽( 葉) : 잎이 중심부터 꺽여 잎의 단면이 U형 또는 V형이 되는 것.
투성(透星) : 잎이 엽질이 얇아져 부분이 움푹 파여 해에 비추어 보면 별처럼 보이는 藝.
투축(透軸) : 전반적으로 청축처럼 보이나 약간 탁한 軸.
파수(派手) : 환경 및 기르는 방법에 따라 무늬가 지나치게 들어간 상태.
파수병(派手柄) : 기본 무늬 보다 화려하거나 밝은 무늬.
파형(波型) : 잎의 붙음매가 파도 모양인 것.
팔중피기(八重 ) : 겹꽃 모양으로 피는 기화(奇花). 춘급전(春及殿)의 꽃과 같은 계단 피기.
편복륜(片覆輪) : 녹색이 중앙에 있지 않고 한쪽으로 치우친 복륜.
평엽(平葉) : 평평한 잎.
() : ()에 있어서 무늬가 수수해지기도 하고 화려해지기도 하는 등 변화가 많은 것을 의미함.
혁질(革質) : 잎의 표면이 가죽과 같이 윤기가 나는 것.
(하제) : 무늬가 확실히 보이는 상태.
() : 엽맥 방향으로 1-여러줄 들어간 백,,감의 무늬.
() : 풀칠.
호반(虎斑) : 호랑이의 얼룩과 같은 무늬.
호인(糊引) : 녹색 잎 위에 풀을 칠한 듯이 조금씩 희어져 광택이 없는 상태.
홍외(紅 ) : 무늬 위에 안토시안 색소가 강하게 오른 상태로 붉은색의 무늬가 보이는 藝.
홍축(紅軸) : 니축 보다더 붉은 색이 강한 것.
화경(花莖) : 꽃을 받치는 꽃대.
화물(花物) : 화예품(花藝品).
화부(花付) : 꽃 붙임.
화분괴(花粉塊) : 꽃가루가 덩어리로 비두에 2-여러개 붙어 있음.
화아(花芽) : 꽃눈.
화판(花瓣) : 꽃잎.
환지(丸止) : 잎의 끝쪽 까지 폭이 같은 잎.
황근(黃根),백근(白根) : 근관(根冠)의 색이 黃,白色인 것.
황지(荒地) : 잎의 표면이 거친 나사지와 같은 것의 총칭.
후암(後暗) : 처음에 나왔던 무늬가 나중에 어두워지거나 없어져 버리는 것.
후육(厚肉) : 두꺼운 잎.
후호(後호[하제]) : 천엽에서 무늬가 없거나 옅은색의 무늬로 나와 나중에 무늬가 선명해 지는 것.
희엽(姬葉) : 잎이 아름답게 만곡을 그려 휘어진 잎.


자료는 풍빠모 김영성 교수님의 글입니다.

http://pungnan.com/bbs/board.php?bo_table=class_p&wr_id=260

감사합니다.




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관리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장바구니 0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